첫 번째 그림은 매체별 분산관리입니다. 1번 시설은 비산먼지(신고, 시ㆍ군ㆍ구, 4일), 폐수(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대기(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매체를 관리합니다. 2번 시설은 대기(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VOC(신고, 시ㆍ도, 7일) 매체를 관리합니다. 3번 시설은 소음(신고, 시ㆍ군ㆍ구, 5일), 잔류성(신고, 시ㆍ군ㆍ구, 10일) 매체를 관리합니다. 4번 시설은 폐수(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악취(신고, 시ㆍ군ㆍ구, 10일) 매체를 관리합니다. 5번 시설은 폐수(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대기(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악취(신고, 시ㆍ군ㆍ구, 10일) 매체를 관리합니다. 6번 시설은 대기(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폐수(허가ㆍ신고, 시ㆍ도, 10일) 매체를 관리합니다. 2014년 12월 31일 국회에 제출된 '환경오염시설의 통합관리에 관한 법률(안)'은 위의 예와 같이 각각 나누어져 있는, 6개 법률 9개 인허가를 통합하여, 꼼꼼하게 허가하고 합리적으로 관리합니다. 두 번째 그림은 사업장 통합관리입니다. 첫째, 허가를 통합하고 허가관청을 일원화합니다. 둘째, 사업장을 단위로 허가를 내줍니다. 셋째, 허가조건에 대해 주기적으로 재검토합니다. 넷째, 이미 허가된 사업장에 대해서도 정밀진단을 실시하고 기술지원을 합니다. 위와 같은 사업장 통합관리를 통해, 자원 및 에너지를 최적화하고 오염물질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